오늘 퇴직의사를 밝혔습니다.

면담을 통해서 저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을 봤는데요..
그 의견들을 통해서...
내가 그동안 열심히 살았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되었습니다.

이것이 저의 재산이 되는 것 같습니다.
새로운 곳에서는 개발조직을 이끌게 되었습니다.

앞으로 더욱 좋은 일만 있기를 바라면서..

주말연휴를 즐겨야 하겠습니다.


내년 이맘때는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.. 궁금해 집니다.

저작자 표시
신고

'회사생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또 다시 새로운 시작  (0) 2009.12.24
짐정리  (1) 2009.07.20
새로운 도전  (0) 2009.07.17
선택  (0) 2009.07.16
좋은 회사의 조건  (0) 2008.04.16
마이리슨 서비스 폐지  (0) 2008.01.10
Posted by 지영아빠

티스토리 툴바